NSW, VIC 주 '비필수적' 일반 사업장 폐쇄 강행

56 views  / source. SBS

뉴사우스웨일즈 주와 빅토리아 주 전역의 술집, 유흥업소 등이 향후 잠정 폐쇄 조치에 돌입할 예정이다.


AussieVEW


코로나바이러스 팬데믹에 대처하기 위해 뉴사우스웨일즈 주와 빅토리아 주의 필수적이지 않은 일반 사업장이 잠정 폐쇄 조치에 들어갈 예정이다.

한편 빅토리아 주는 화요일부터 학교 문을 닫고 방학을 앞당길 예정이다. 뉴사우스웨일즈 주는 월요일 학교가 그대로 개방된다고 발표했지만 가까운 시일 내에 자세한 내용을 발표하겠다고 밝혔다.

글래디스 베레지클리안 뉴사우스웨일즈 주총리는 일요일 오후 전국 각료 회의에 참석하기 앞서 이 같은 조치를 발표하며, 슈퍼마켓, 주유소, 약국, 편의점, 화물 및 물류, 홈 딜리버리 서비스는 이번 조치에서 제외된다고 밝혔다.

또한 다니엘 앤드류스 빅토리아 주총리도 비필수적인 사업장의 폐쇄 계획을 밝히며 주 전역의 학교들이 화요일부터 휴교에 돌입할 것이라고 말했다.

앤드류스 주총리는 “우리가 가볍게 결정할 수 있는 일이 아니지만 우리가 이 같은 조치를 취하지 않는다면 더 많은 빅토리아 주민들이 바이러스에 감염될 수 있고, 병원들에 환자가 넘쳐나고, 더 많은 시민들이 목숨을 잃을 수 있다”라고 말했다.

앤드류스 주총리는 모든 조치가 빅토리아 주 최고 의료책임자의 의료 조언과 일치한다며 “방학을 마친 후 개학 일정 여부는 최고 의료책임자의 조언에 따라 결정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