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 떠나는 사람 사상 최대 기록

3,092 views  / source. ABC News

호주 통계청 (Australian Statistics of Australian Bureau of Statistics) 에 따르면 영주권을 포기하고 돌아가는 사람들의 수치가 기록적으로 늘었다고 발표했다.

2017년 기준 약 3개월안에 8만 5천명 이상의 사람들이 호주를 떠났다.

2016년에 비교하면 거의 9천명이나 늘었다. 전문가들은 원인을 정확이 알지 못한다.

지난 16개월 중 12개월 동안 호주에 거주한 사람들은 층정한 결과 대부분이 유학생, 임시비자, 워킹비자 소지자 등인것으로 나타났다.

호주는 작년에만 하루 1000건의 일자리를 창출했지만, 급속도로 늘어나는 인구를 따라 잡기에는 역부족이였다.

 

AussieVIEW

 

호주통계정 인구 담당 Anthony 이사는 이로인해 유학생들이 호주를 떠나는 사례가 급속적으로 증가했다고 말했다.

최근 몇년사이 호주를 떠나거나, 다른나라로 이주한 사람들은 약 3분의 1가량이 호주 시민권자들 이었으며, 절반 이상이 유학생, 457임시비자 소지자, 워홀러나 배낭여행객 등으로 나타났다.

맥쿼리 대학교수 Nick Parr는 학기가 끝나갈 무렵에 호주를 떠나려 하는 학생들이 많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했지만, 아직 확신하기는 이르다고 말했다.

교육부 통계에 따르면 유학생 등록은 5년전인 30만명에서 올해 기준 2월 54만명으로 오히려 늘었다.

Parr교수는 또다른 이유가 있을 것이라고 추측했다.

과거에 비해 “457에서 영주권 비자 발급이 훨씬 어려워 졌고, 임시 거주자가 영주권 비자를 받을 수 있는 기준을 강화한 것” 때문이라고 말했다.

작년 4월 발표된 광범위한 영주권 개혁으로 인해 영주권 신청이 대폭 감소했다.

호주 이민연구소 부회장은 비자발급의 “매우 엄격하고 제한적인 기준” 으로 인한 가능성을 제기했다.

“호주와 동등한 생활 수준을 가진 나라의 사람들은 더 좋은 일자리를 찾아 다시 돌아갈 수 있는 선택권이 있다.

또한, 불확실한 호주 정착과 호주 사람들이 이민자들을 더이상 반기지 않는다는 심리적 영향 때문”이라 분석했다.

2017년이후 호주 이민자가 2016년에 비해 소폭 감소한것을 보여준다.

호주정부는 2017~2018 안에 영주권자를 약 2만명 이상 감소시키겠다고 발표했다.

최근 일년사이 호주를 방문하는 사람들보다, 호주를 떠나는 사람들이 24만명 이상 많았다.